김구·안중근이 테러리스트?…뉴라이트 교과서에 ‘반발

이글은 노컷뉴스 2013-05-31일자 기사 ‘김구·안중근이 테러리스트?…뉴라이트 교과서에 ‘반발’을 퍼왔습니다.

독립운동가 ‘테러리스트’로 규정하고 5.16 쿠데타는 혁명, 5.18 민주화 운동은 항쟁

 

 

뉴라이트 인사들이 이끄는 한국현대사학회가 집필한 고등학교 한국사교과서(교학사)가 검정심의 본 심사를 통과했다. 그렇다면 뉴라이트 인사들이 집필한 교과서 안에는 어떤 내용이 담겨 있을까?

 

지난 11일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뉴라이트의 대안 교과서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교과서는 일제 강점기 시대를 ‘그 시기는 억압과 투쟁의 역사만은 아니었다. 근대 문명을 학습하고 실천함으로써 근대국민국가를 세울 수 있는 ‘사회적 능력’이 두텁게 축적되는 시기이기도 하였다.’라고 명시하고 있다.

 

또 독립운동가 ‘김구’에 대해서는 ‘항일테러활동을 했고 대한민국 건국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언급하는가 하면 명성황후를 민왕후라고 격하해 부르고 있다. 

 

이밖에도 네티즌은 표를 올려 뉴라이트 교과서가 독립운동가와 역사적 사건들을 어떻게 규정하고 있는지 보여줬다.

 

표에 따르면 해당 교과서는 5.16 쿠데타를 5.16 혁명으로 표기하고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5.18 광주항쟁으로 표기했다. 뿐만 아니라 독립운동가 김좌진, 안중근 등을 테러리스트로 보고 종군 위안부를 ‘성매매업자’, ‘자발적인 경제단체’로 보고 있다.

 

이들이 쓴 교과서가 일선 학교에서 사용하는 검정심의를 통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본 심사를 통과한 교과서들은 8월30일 최종 합격 여부가 발표된다. 역사교과서가 국정에서 검정으로 바뀐 ‘2007년 교육과정 개정 체제’ 이후 최종 합격에 들지 못하고 탈락한 역사교과서는 없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렇게 한쪽으로 치우쳐진 곳에서 만든 교과서가 통과되다니 이해가 안 간다. 아직 관념이 제대로 형성도 안 된 애들한테 최대한 중립적으로 가르쳐도 가르칠 시간이 없어 문제인 판에”, “슬프다. 내가 알던 역사를 모두 잃어버리는 기분.”, “가뜩이나 청소년들의 잘못된 ‘역사 인식’ 문제가 심각한데 이게 말이나 되는 일인가” 등의 댓글을 남기며 반발했다.

 

 

CBS노컷뉴스 유원정 인턴기자

광고

jhkhj에 대하여

Ordinary citizens of the Republic of Korea
이 글은 정치,시사 카테고리에 분류되었고 , , , , , , , 태그가 있습니다. 고유주소 북마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